AVING
예전에는 집을 비워두고 밖을 나서는 것이 쉽지 않았다. 다른 가족구성원이 들어와야만 마음 편하게 집을 나설 수 있었고 교대로 집을 보는 사례를 우리 주위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얼마 전 언론보도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빌게이츠 회장과 삼성 이건희 회장의 자택이 소개되면서 미래주택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기 시작했다.
요즘은 남녀노소 구분 없이 디지털카메라 하나쯤은 가지고 다닌다. 휴대 전화가 생활 필수품이 된 지는 이미 오래다. 이제는 디지털카메라 차례인 듯하다.
‘노트북’이 빠르게 대중화됨에 따라 시장 규모가 100만대를 넘어서고 있다. 컴퓨터 제조사들은 다양해진 소비자층을 겨냥해 다양한 모델을 출시하고 있으며 시장에는 가격과 크기, 디자인에서 ‘극과 극’을 보여주는 제품들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최근 지하철이나 공공장소에서는 휴대폰 외에 손바닥만한 직사각형의 단말기를 손에 들고 귀에 이어폰을 끼고 무언가를 유심히 보고 있는 사람들을 종종 목격할 수 있다.
원형경기장, 콜로세움을 꽉 채운 로마시민들 앞에서 검투사(劍鬪士) '막시무스'는 자신의 가족과 자신에게 왕위를 물려주려 했던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를 살해한 '코모두스'를 죽이고 자신도 장엄하게 생을 마감한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고급 승용차에서나 볼 수 있었던 내비게이션을 이제는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게 됐다
IT강국 대한민국은 작년 5월 위성 DMB 본 방송을 시작하고 같은 해 12월에는 지상파 DMB 본 방송을 시작했다. 하지만 위성 DMB는 월 13,500원의 수신료 부담 때문에, 지상파 DMB는
요새는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휴대폰을 한 대씩 가지고 있다. 할아버지, 할머니를 위한 실버(Silver)폰이 등장하는가 하면 어린이들을 위한 키즈(Kids)폰과 관련 서비스까지 나왔을 정도다.
회사에서 한글이나 엑셀 등의 프로그램용으로 사용되던 컴퓨터가 어린 아들의 게임용으로 변신하나 싶더니 이제는 가정의 거실 한가운데로 자리를 옮기면서 온 가족의 엔터테인먼트기기로 진화 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2002년 한일 공동으로 개최한 월드컵의 뜨거운 함성을 기억할 것이다. 당시 붉은 유니폼을 입고 한마음으로 뜨겁게 응원했던 우리 국민들은 12번째 월드컵 대표 선수로 불렸다.
금년 말 50인치 PDP모듈이 1천 달러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형텔레비전시장에서 가격대비 화면이 상대적으로 큰 PDP TV의 약진이 전망되고 있다.
한국 IT산업의 수출효자품목이자 세계 1위 시장점유율을 가진 평판패널(Flat Panel)이 시장전망치보다 훨씬 큰 폭으로 가격이 하락함으로써 그에 따른 경영수지 악화가 예상돼 관련업계와 경제전반에 위기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월드컵 세계 4강에 오르고 7번씩이나 본선에 진출한 한국축구. 유럽의 웬만한 나라보다 본선에 더 많이 오른 성적을 가지고 있지만 한국축구는 여전히 세계 축구계에서 마이너그룹으로 분류되고 있다.
지난 2002년 월드컵에 이어 이번 독일월드컵에서도 한국축구팀은 '이상한(?) 팀'으로 분류되고 있다. 한국팀은 특별한 스타도 없고 기술도 뛰어나지 않으면서 단조로운 듯한 플레이는 유럽, 남미의 강호들과 비교해서 분명히 낮게 평가된다.
지금으로부터 140년 전, 1866년 10월 프랑스군은 7척의 군함을 이끌고 강화도를 침략했다. 이 사건이 바로 서구열강이 최초로 한반도를 공격한 도발이자 '조선'을 국제사회에 알린 계기가 됐던 '병인양요(丙寅洋擾)'이다.
토고전 2:1역전승, 프랑스 아트사커를 잠재운 1:1무승부, 연이은 대한민국 축구의 승전보에도 해외에 거주하는 붉은 악마들은 발을 동동 구를 수 밖에 없다.
LCD TV 값이 당초 시장 예상치 보다 훨씬 더 빠르게 하락, 동일인치대비 가격이 PDP에 거의 접근해가고 있어 소비자들은 텔레비전 구매 시 선택폭을 더 넓게 가져갈 수 있고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더욱 유리한 조건으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한국과 토고 전이 열린 시간 대한민국의 전국민이 텔레비전 앞에 모여 앉았다. TNS미디어코리아에 의하면 13일 독일월드컵 예선1차전인 한국과 토고 경기를 중계한 지상파 방송3사의 시청률 합계는 무려 73.7%에 이르고
한국의 LCD 사업은 LG와 삼성이 이끌어 나가고 있다. 예전에 신문사설에 나오기도 했지만, 삼성과 LG는 너무 앞서가는 반면 대만은 적절한 시기(on time)에 투자 해서 이익을 보는 비즈니스를 하고 있다.
데이터 전송률 300Mbps를 자랑하는 ‘802.11n 무선랜’이 선보임에 따라 대용량 ‘차세대DVD’는 갈수록 설 자리를 잃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後 ①편까지는 삼성이 처한 상황을 감안해 아주 현실적인 시각에서 'Q1'의 성공에 필요한 기본적인 전략을 짚어보았다. 그러나 'World Class Company SAMSUNG'이라면 차원이 전혀 다른, 수준 높은 전략을 세워 놓았을 것이 분명하다.
세계 3위의 LCD 패널 제조업체인 대만의 AUO는 최근 자국 경쟁사 QDI를 인수하면서 단숨에 삼성, LG필립스LCD에 견줄만한 규모를 갖춘 글로벌 빅3 LCD 패널 업체로 부상했다.
정보통신서비스 전문기업인 삼성네트웍스가 인터넷전화 요금을 ‘96%’ 인하하고 본격적인 인터넷 전화 저변 확대에 나선다. 금번 ‘삼성 와이즈(Wyz)070’이 단행한 최저 통화 요금제는 특정 지역에 한정해 할인 혜택을 부여하던 타 경쟁사의
인터넷전화 스카이프(Skype) 소프트웨어가 델의 XPS M1210, M2010모델의 AV커뮤니케이션 패키지에 포함된다. 패키지에는 통합 웹캠과 마이크, 모바일 광대역 안테나 등이 포함되어 있다.
2006독일월드컵을 겨냥해 지상파DMB업체들의 판매 프로모션이 한창인 가운데, 한 DMB업체가 지상파DMB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들고 나와 화제다.
‘온라인 직접판매’로 유통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던 델(Dell)이 이번에는 신개념의 ‘오프라인 매장’을 선보인다. 델(Dell)의 온라인 매장이 ‘재고’를 가져가지 않듯, 오프라인 매장 역시 ‘재고’가 없다.
전세계인의 스포츠축제이자 8천만 한민족의 이목이 집중된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삼성, 엘지 등 가전대표브랜드 간의 평판패널 TV 시장점유율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소비자들은 특정 부가기능이 장착된 텔레비전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편에서는 'Q1'의 '정체성'과 '전략'부분에 대해 짚어보았는데 삼성이 정말 'Q1'을 성공시킬 생각이라면 '정체성'을 규정하는 일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제언(提言)한 바 있다.
디지털카메라가 콤팩트 자동디카와 DSLR로 양극화되는 가운데 DSLR 제조사 중 캐논과 니콘의 인기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1 12 13 14 15 16 1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