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ING
포커스
도난당한 인생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과 신원을 훔친 카드사 영업사원과의 추격전을 그린 에는 빅데이터 기술,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보안, 본인인증 서비스 등 다양한 ICT 기술·서비스가 등장한다.
이제 특허는 재산이다. 그동안 부동산만이 투자와 금융을 위한 수단이었다면 이제는 특허도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
인간이 100세를 넘기기 어려운 것처럼 기업이 100년을 넘어 장수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많은 발명가들을 만나다보면 일부의 발명가 분들은 "내 특허는 세계에 하나 밖에 없는 기술이다."라고 이야기 하는 이들이 많다. 과연 그 말은 사실일까. 오늘은 등록요건 중 신규성에 대하여 알아보자
유튜브는 성별·국적·연령·관심사 등 개인 정보 데이터로 정확한 타깃을 추출할 뿐만 아니라 광고 주제나 키워드에 딱 맞는 채널에 자동으로 연결한다. 전통 매체에서는 광고의 효과를 간접적으로만 가늠할 수 있었지만 유튜브는 정확한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다
우리 주변의 지식재산 이야기에 대해 알아보자.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세계 3대 IT 업체의 특징을 요약하면서 아마존의 빅데이터의 역량을 표현한 것이다.
보카프의 모녀 전사를 만나다!
필자의 취미는 과거 유명한 드라마를 몰아보는 것입니다. 매주 기다리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서인데요, 최근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라는 드라마를 아주 재미있게 정주행 하였습니다.
"오늘 드디어 훈민정음 28자를 완성했도다. 이 글은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가 될 것이며 이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조선 사람이면 누구든 자신의 생각을 쉬운 말과 글로 표현할 수 있게 되었다."
미국의 글로벌 민간군사기업(PMC·Private Military Corporation) 블랙리저드의 캡틴인 주인공 에이헵(하정우 분)은 용병들을 이끌고 북한 고위급 인사를 납치하라는 미국 CIA의 제안을 받는다.
미국 동부에서 명문 법대를 졸업한 청년 윌슨이 작은 마을에 변호사로 온다. 도착한 날, 자신을 보고 짖어대는 개에게 던진 농담을 이해하지 못한 마을 사람들은 윌슨을 바보로 낙인찍고 왕따시킨다.
은 1억 3,900만 명의 유료 구독자를 보유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200억 원을 투자해 총 6부작, 90여 개국에 27개 자막으로 만든 조선시대 '좀비 미스터리 스릴러' 오리지널 콘텐츠다.
우리나라의 가계 무선 요금 지출액은 OECD 1위다. 통계청에 따르면 통신비는 가계 지출의 6%를 차지한다. 식료품비, 교육비 다음으로 세 번째다. OECD 가계 지출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멕시코하고는 1, 2위를 다툰다.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BA코스입니다. 비즈니스를 배우고 체험하기에 CES보다 더 좋은 학습장은 아마 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입니다.
"그땐 왜 그랬는지 정말 죽고 싶은 심정이다" 한 젊은 여성은 자신의 전 남자친구와의 관계가 담긴 동영상이 인터넷상에 유포되어 많은 사람들이 보거나 다운받았다. 동영상을 보면 지인들은 대부분 알 수 있을 정도로 선명하다.
톰 크루즈(에단 헌트 역)가 지령을 받는 과정에서 지문과 혈액을 동시에 채취해 본인인증을 하자 미션 전달 기기가 내용을 전달한 후 자동 소각된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첫 장면이다. 영화적 상상력이 만든 연출이었겠지만, 이 생채인식 기술은 실제 국내 한 기업이 지난 2010년 특허를 낸 시스템이다.
이번에는 그에 이어 디지털 콘텐츠의 또 다른 소비 행태인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화상회의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영화의 한 장면이다. 영화는 인공지능 자율 주행 자동차 안에 홀로 갇힌 아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렸다.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람들은 적용된 기술보다 콘텐츠가 전달하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의 다양한 요소들로 콘텐츠를 판단한다. 그 중, 디지털 콘텐츠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을 더욱 사실적이고,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방법으로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11세기에 밭을 깊게 갈 수 있는 농기구인 '쟁기'가 발명되면서 곡식의 수확량이 증가했다. 식량의 증가는 세계 인구가 늘어나는데 촉매제가 됐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수확 체감(한계생산 감소)'은 경제학 용어로서, 일정 크기의 토지에 노동력을 추가로 투입할 때, 수확량의 증가가 노동력의 증가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서울은 39.6도까지 올라 역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밤에도 30도가 넘는 초열대야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111년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이다.
6월 24일은 '전자정부의 날'이다. 1967년 6월 24일은 인구통계용 컴퓨터로 첫 행정업무를 처리한 날을 기념해서 2016년 기념일에 지정됐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구축한 초고속 정보통신망을 기반으로 주민, 부동산, 자동차, 인허가 등 국민 생활과 기업 활동에 필요한 행정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구현했다.
SF작가 필립 K 딕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SF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2002)'를 보면 거리를 지나갈 때마다 곳곳에 설치된 각종 생체인식 시스템이 개개인을 식별해서 저장된 정보에 따라 맞춤 광고를 한다.
'증강현실'이라는 용어는 1990년 보잉의 톰 코델(Tom Caudell)이 항공기 전선 조립 과정의 가상 이미지를 실제 화면에 중첩시켜서 설명하면서 최초로 사용한 것으로 문헌에 나타난다.
중국은 거대하다. 대한민국 같은 국가가 20개 이상 되는 나라다. 인구, 면적을 너머 이젠 경제도 그럴 것이 확실해진다.
#MayThe4thBeWithYou 란 해시태그(hash tag)가 들어 있는 게시물들이 지난 5월 4일과 5일에 SNS에 많이 올라왔었습니다.
인문학은 생각을 통해 인간의 가치를 탐구하는 기초학문이다. 한동안 자본주의가 요구하는 실용적 가치와 신자유주의의 효율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시됐지만 세계 굴지의 IT 기업 CEO엔 인문학 전공자들이 많다.
최근 우리나라에는 가상현실과 혼합현실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지난 4월 17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KOVACA)』가 창립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