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올해의 제품 영상] 콤비의 스포티한 콤팩트 유모차 'F2 플러스' 어워드 수상

신두영 2014-12-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글로벌 유아용품 브랜드 콤비(Combi, www.combi.co.kr)는 글로벌 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주관하는 'VIP ASIA Awards 2014'에서 유아용품 분야 휴대형 유모차 부문에 'F2 플러스(F2 Plus)'가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VIP ASIA(Very Important Product) Awards'는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력으로 주목 받은 시장주도형 트렌드 상품, 혁신적 아이디어 및 디자인, 성능을 겸비한 우수 제품을 선정해 수상을 한다. 이번 VIP 시상식은 지난달 28일 서울 리츠칼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수상한 기업의 CEO와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VIP 어워드를 수상한 휴대형 유모차 'F2 플러스'는 국내에 출시되자마자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휴대형 유모차 'F2'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스포티한 외관과 콤팩트 설계로 혁신적인 3.6kg 초경량 무게 등 기존 F2의 장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아이와 엄마의 편의성을 고려한 실용적인 기능을 강화했다.

특히 F2 플러스에 업그레이드된 기능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등받이 각도 조절, 안전가드 장착, 하이 포지션 핸들, 풋레스트 메모리폼 등이 있다. 특히 휴대용 유모차임에도 등받이 각도를 170도까지 조절 가능해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각도 조절은 스트링 방식으로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해 아이에게 보다 편안한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F2플러스는 기존 모델보다 좌면이 3.5cm 길어진 와이드 시트와 통풍성이 뛰어난 3D 메시 시트를 적용해 아이에게 편안함과 쾌적함을 제공한다. 3D 메시 시트는 더운 여름에 통기성을 높여주며, 겨울에는 바람을 막아주는 탈부착 커버시트를 적용했다.

이외에도 일체형 핸들을 적용해 한 손으로도 부드러운 주행이 가능하며, 높이가 낮은 일반적인 휴대용 유모차와 달리 하이 포지션 핸들 설계를 통해 등과 사용자의 허리에 부담을 줄여준다. 또 아이의 손가락이 끼일 염려가 있는 접철 형태의 우산접이식 프레임이 아닌 스트레이트형 프레임 구조로 보다 안전하고 견고하며, 콤비만의 원터치 개폐시스템을 통해 한 손으로 유모차를 쉽고 빠르게 접고 펼 수 있다.

한편, 올해 'VIP ASIA 2014′ 시상식은 런웨이를 접목해 수상기업 대표가 트로피를 수여 받은 후 전문 모델과 함께 수상 세리머니 워킹을 진행했으며, 브레이크 타임에 디제잉 공연을 선보이는 등 참석자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 분위기로 진행됐다.

→ 'VIP ASIA Awards 2014' 뉴스 바로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다가오는 2월, 킨텍스에서 열리는 '맘베 베이비페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유아용품 업계의 성수기가 시작된다.
대림바스(사장 강태식)의 토탈 홈 인테리어 브랜드 '대림 디움'이 한층 강화된 성능과 디자인의 2019 중문 및 파티션 신제품을 출시하고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호주상품 직구업체인 호주직구닷컴(대표 문현주)은 지난 18일 청정 호주의 매력적인 제품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는 '광화문 마켓 1호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조이의 회전형 카시트 '스핀 360'이 '베이비플러스'에서 2018년 카시트 판매 1위를 달성했다.
이탈리아 럭셔리 워치메이커 파네라이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29회 국제 고급시계박람회(SIHH,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에서 탄소섬유 기반의 신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