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6 현장에서] 글로벌 시장의 불안으로 한국 경제상황 작년보다 더욱 '악화?'

CES Special Team 2016-01-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5년 한 해 소비자물가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작년 큰 파장을 일으켰던 메르스 뿐 아니라 유가 하락, 전 세계 경제 침체 등이 그 이유다. 이는 외환위기였던 1998년보다 0.8% 낮은 수준이다. 이에 2016년까지 그 여파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진다.

2016년 주요 원인은 달러 강세와 중국, 남미, 러시아를 포함한 동유럽의 경기불안이다. 또한, 기술시장의 7% 내외를 차지하는 스마트폰, TV, 노트북 등의 IT 제품들의 평균 가격 인하도 기술시장 불안의 한몫할 것으로 보여진다.

따라서, 글로벌 시장이 불안해질 경우 한국의 수출 경쟁력은 더욱 약해질 것이며, 뿐만 아니라 한국경제 상황은 그에 따라 지금보다 더 안 좋아질 것으로 보여진다.

KIDAI KIM 김기대 (ideak@aving.net)
Editor / USA Correspondent
AVING USA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6월 24일은 '전자정부의 날'이다. 1967년 6월 24일은 인구통계용 컴퓨터로 첫 행정업무를 처리한 날을 기념해서 2016년 기념일에 지정됐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구축한 초고속 정보통신망을 기반으로 주민, 부
SF작가 필립 K 딕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SF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2002)'를 보면 거리를 지나갈 때마다 곳곳에 설치된 각종 생체인식 시스템이 개개인을 식별해서 저장된 정보에 따라 맞춤 광고를 한다.
'증강현실'이라는 용어는 1990년 보잉의 톰 코델(Tom Caudell)이 항공기 전선 조립 과정의 가상 이미지를 실제 화면에 중첩시켜서 설명하면서 최초로 사용한 것으로 문헌에 나타난다.
중국은 거대하다. 대한민국 같은 국가가 20개 이상 되는 나라다. 인구, 면적을 너머 이젠 경제도 그럴 것이 확실해진다.
#MayThe4thBeWithYou 란 해시태그(hash tag)가 들어 있는 게시물들이 지난 5월 4일과 5일에 SNS에 많이 올라왔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