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왕' 지메이코리아 권오주 회장, 모교인 이천고에 1억 기부

최빛나 2016-04-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아래 왼쪽부터 윤호섭 학생회장, 박상백 이천고등학교 교장, 권오주 지메이코리아 회장, 권혁진 지메이코리아 대표 外 교사)

"나와 아들(권혁진 지메이코리아 대표)이 올해 모교인 이천고등학교와 한국경제의 중심이 될 이천에 꾸준히 기부 하는 이유는, 한국에 올바른 기부 형태를 알리기 위한 기분 좋은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모교의 발전에 큰 도움이 됐으면 한다"

권오주 지메이코리아 회장이 이번엔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으로 고향인 경기도 이천 모교에 큰 선물을 안겼다.

지난 16일에는 지메이코리아 부자(父子)의 모교인 이천고등학교에 발전기금으로 1억 원을 기부하면서 '기부왕'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또한, 지메이코리아는 지난 3일에는 경기도 이천 내, 첫 번째로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회원으로 가입한 바 있다.

이날 행사는 지메이코리아 권오주 회장, 권혁진 대표, 박상백 이천고등학교 교장, 윤호섭 학생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천고등학교 교장실에서 진행됐다.

권오주 회장은 15회, 권혁진 대표는 40회 이천고등학교 졸업생으로 부자(父子)가 모교에 나란히 발전기금을 기부하는 일은 이례적이다.

또한 올해로 환갑을 맞은 권 회장은 환갑잔치 대신 기부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져 기업인들 사이에서 큰 이슈가 되고 있다.

(사진설명 : 권오주 지메리코리아 회장이 윤호섭 이천고등학교 학생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어 권 회장은 "오랜 세월 한국에서 기업인으로 몸담으면서 '나는 한국사람이다'라는 자부심이 항상 나를 따라 다녔던 것 같다. 그래서일까 세계 수십 국가를 돌아다니면서도 '한국인'으로 떳떳했고, 자신감이 넘쳤다. 이제 아들(권혁진 대표)과 함께 기업을 이끌어가면서 사회 환원, 기부에 대한 생각들을 나누곤 한다. 이에 올해 마침 환갑을 맞아 환갑잔치 대신 모교인 이천고등학교와 지역활성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부를 진행하기로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아버지는 항상 자신보다는 국가, 국가보다는 세계. 내 손에 많은 것이 쥐어 있다면 사회를 위해 기꺼이 기부할 수 있어야 된다라는 말을 강조하셨다"라며 "이 뜻과 함께 지메이코리아는 다양한 기부형태를 꾸준히 만들어 이어갈 예정이며 이로 인한 기부문화 조성으로 한국의 다른 기업에서도 함께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 국가의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원"이라고 밝혔다.

지메이코리아는 홍콩에 본사를 둔 지메이그룹의 한국 지사로, 투자 컨설팅 전문 기업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영화의 한 장면이다. 영화는 인공지능 자율 주행 자동차 안에 홀로 갇힌 아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렸다.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람들은 적용된 기술보다 콘텐츠가 전달하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의 다양한 요소들로 콘텐츠를 판단한다. 그 중, 디지털 콘텐츠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을 더욱 사실적이고, 효과
11세기에 밭을 깊게 갈 수 있는 농기구인 '쟁기'가 발명되면서 곡식의 수확량이 증가했다. 식량의 증가는 세계 인구가 늘어나는데 촉매제가 됐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수확 체감(한계생산 감소)'은 경제학 용어로서, 일정 크기의 토지에 노동력을 추가로 투입할 때, 수확량의 증가가 노동력의 증가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서울은 39.6도까지 올라 역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밤에도 30도가 넘는 초열대야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111년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