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부산 사직구장에 등장한 '전기차 트위지'... 올해 물량 1천대 이미 완판

최상운 2017-06-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박동훈)는 지난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와 기아타이거즈 시즌 9차전 경기에서 박동훈 사장의 시구와 트위지 사직구장 기증식을 갖고 금주부터 트위지 고객 인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가 롯데자인언츠에 기증하는 트위지 2대는 롯데자이언츠 선수 유니폼과 같은 문양으로 래핑 돼 사직구장의 새로운 아이콘이 될 전망이다. 이 차량들은 사직경기장 내 마스코트와 시구자 이동, 잔디 정리 등 경기 진행과 경기장 밖 구단 업무에 사용된다.

르노삼성 트위지는 국내 최초 공도를 달리는 초소형 전기차로 올해 판매 목표인 1,000대가 이미 상반기 전국 대도시 전기차 공모를 통해 모두 소진된 상태다. 특히, 개인고객 신청이 80% 가까이 몰려 도심 근거리 퍼스널모빌리티의 폭발적인 잠재 수요를 증명했다.

트위지는 일반 자동차 주차공간에 3대를 주차할 수 있는 콤팩트한 사이즈로 좁은 골목에서도 운전이 쉬운데다 최고시속 80km로 달릴 수 있어 빠른 기동성이 최대 장점이다. 더불어,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탑승자 보호 캐빈 등 높은 안전성을 갖췄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롯데자이언츠 김창락 구단 대표이사, 르노삼성차 박동훈 사장이 첫 등록 트위지 2대를 롯데자이언츠에 기증하는 모습)

게다가 220V 가정용 일반 플러그로 약 600원(일반가정 요율 1kwh당 100원 기준)에 충전해 55km에서 최대 8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1인승 카고는 뒷좌석을 트렁크로 대체해 최대 180L, 최대 75kg까지 적재할 수 있어 배달 수요가 많은 복잡한 도심에서의 효용 가치가 매우 높다.

이날 시구에 나선 박동훈 사장은 "르노삼성차가 여는 새로운 모빌리티의 출발을 부산시민들과 함께 하고자 마운드에 올랐다"라며 "사직구장의 즐거운 경기 관람과 발빠른 구단 운영을 도울 트위지를 시작으로 가장 기동성 좋고 안전한 이동수단을 필요로 하는 전국 고객들에게 금주부터 인도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와 기증식에는 르노삼성차 임직원 1200명이 함께해 트위지 본격 고객인도를 축하하고 롯데자이언츠의 홈경기를 응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2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라운드 결승 경기가 2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25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서킷에서 개최됐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가 25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에서 펼쳐졌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3라운가 25일 전남 영암에 있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상설경기장에서 개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