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자동차경주협회 등록 회원 수, 전년 대비 132% 증가한 2,104명

최상운 2017-07-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손관수 협회장)가 올해 상반기 국내 모터스포츠의 주요 현황을 발표했다.

우선 모터스포츠의 전반적 참여 인원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인 KARA 등록 회원수가 지난해 1,521명에서 올 상반기 2,014명으로 늘며 132% 가량 성장했다.

공인 드라이버의 경우 작년 같은 기간 대비 소폭 상승하며 상반기에만 618명이 등록했다. 하반기 남은 일정을 고려했을 때 올해 라이선스를 취득하는 드라이버 수는 800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 성장의 중심에는 KIC컵, ZIC 레이싱 페스티벌 등 신규 아마추어 경기의 공인화와 KARA 짐카나 챔피언십 및 카트 챔피언십의 활성화가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자동차경주의 심판원인 오피셜은 교육 기회 확대를 통해 올 상반기에만 1,353명이 등록했다. 작년 대비 2배의 수치다.

KARA는 상반기 건국대, 경기대 등 전국 7개 대학에서 8회에 걸쳐 신규 오피셜 양성 교육을 진행했으며, 인제군과 공동 주관하는 지역민 오피셜 교육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인력 확대 사업을 전개했다.

국내 모터스포츠 산업의 성장을 위한 노력은 2017년 하반기에도 계속된다. 오는 8월에는 국내 최초 국제 짐카나 대회가 개최된다. 16개국 32명이 토너먼트 형식으로 겨룰 것으로 예상되는 이 경기를 통해 국내에 일반 모터스포츠 입문 종목인 짐카나 대회를 알리고 국내 챔피언십 활성화도 이룬다는 포부다.

또한 유소년 육성을 위한 노력도 계속된다. 지난 주말 처음 개최된 '2017 KARA Kart Elite Academy'는 15주에 걸쳐 연 2기수를 운영한다. ​짐카나 대회와 함께 카트 스쿨도 운영하여 연말까지 60명 이상의 엘리트 및 예비 카트 선수를 육성할 계획이며 우수 선수에게는 해외 유수 카트 레이스에 참가할 수 있는 장학 제도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KARA 관계자는 "하반기는 국내 모터스포츠 산업 현황을 나타내는 핵심지표들의 양적 성장과 더불어 질적인 성장도 눈에 띌 것"이라며 "각종 교육 서비스를 강화하고 일반 대중에게 다가서서 모터스포츠를 알릴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