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튜닝 애프터마켓 전시회 '2017 서울오토살롱' 개막

최상운 2017-07-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2017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7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COEX에서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문 전시회인 '2017 서울오토살롱'이 오늘 개막했다.

2003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 15회째를 맞은 서울오토살롱은 국내 자동차 튜닝관련 제조/수입사, 유통종사자 및 소비자가 함께해온 비즈니스의 장으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며 (사)한국자동차튜닝협회(KATMO), (사)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KATIA), ㈜서울메쎄인터내셔널이 공동 주관, 비투어타이어코리아㈜ 핸즈코퍼레이션㈜, 소낙스코리아, ㈜틴트어카코리아가 공식 협찬사로 참여했다.

서울오토살롱은 튜닝 시장이 점차 활성화됨에 따라 ▲튜닝관련 규제 완화 확대 ▲튜닝인구 저변확대 ▲올바른 자동차 튜닝문화 보급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트렌드를 소개하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올해는 특히 소규모의 중소 튜닝 업체들이 대거 참가하여,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들과 액세서리 용품도 만나볼 수 있어 지난해보다 더욱 풍성한 볼거리가 마련됐다.

올해 서울오토살롱에는 역대 최대 규모로 약 120여 개의 튜닝 업체가 참가했으며, 매년 튜닝시장의 확대와 발맞춰 지속적인 성장과 다양화를 거듭하고 있다.

2017 서울오토살롱에는 오토튜닝(Auto Tuning), 오토케어(Auto Care), 오토일렉트로닉스(Auto Electronics)와 자동차 소모품, 인테리어 제품 등을 포함하는 오토액세서리(Auto Accessories), 전문 튜닝 숍 및 멀티 시공 숍 등 다양한 애프터마켓 제품 및 서비스가 전시된다.

전시 기간 동안 최근 튜닝 산업계의 핵심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자동차 튜닝 제도 정착과 자동차 튜닝산업 발전을 주제로 세미나도 진행되어 튜닝 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것으로 보여진다. 이외에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다양한 튜닝카 전시와 함께 참가업체에서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페라리가 새로운 보증 프로그램 '뉴 파워15(New Power15)'를 선보였다.
포르쉐가 오는 2019년부터 국제자동차연맹(FIA)이 개최하는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 E'에 참가한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대회 3연패의 탁월한 성과를 거둔FIA 세계 내구 챔피언십 LMP1 클래스는 2017년
기아자동차(주)는 28일부터 30일까지 홍대 어울마당로(서울 마포구 소재) 일대에서 '스토닉'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팝업 스토어 '스토닉 일상탈출 카페'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올해 상반기에 ▲내수 5만3,469대, 수출 1만 6,876대를 포함 총 7만345대를 판매해 ▲매출 16,918억 원 ▲영업손실 221억 원 ▲당기 순손실 179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
BMW 그룹 코리아가 28일 부산 힐튼호텔에서 더 강력해지고 고급스러워진 '뉴 4시리즈'를 공식 공개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