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프랑크푸르트서 '2017 해외대리점 대회' 개최

최상운 2017-09-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기 G4 렉스턴의 본격적인 해외시장 론칭을 앞두고 해외 판매 네트워크 협력 강화와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17 '해외대리점 대회(Global Distributor Conference)'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2017 쌍용자동차 해외대리점 대회는 지난 10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모터쇼(IAA)일정에 맞춰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렸으며, 40개국 100여 명의 대리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콘퍼런스 및 우수 대리점 시상식, G4 렉스턴(수출명 뉴 렉스턴) 수출 전략 협의, 모터쇼 참관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2016-2017년 판매 실적을 함께 돌아보고 중장기 제품 개발 계획 및 수출 전략 공유, 각 부문별 우수 대리점 활동 발표 등 해외시장에서의 판매 확대와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각 국 대리점 대표 및 관계자들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처음으로 유럽시장에 선보인 G4 렉스턴의 성공적인 유럽시장 안착을 위해 지역별 론칭 계획과 마케팅 전략 등을 공유하며 성공적인 판매 의지를 다졌다.

또한 지난 7월 평택공장에서 발대식을 갖고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출발한 G4 렉스턴 유라시아 대륙 횡단팀이 11일 중국과 러시아, 동유럽을 거쳐 프랑크푸르트에 성공적으로 입성한 것을 함께 축하하며, 오랜 횡단 기간 뛰어난 내구성과 우수한 온/오프로드 성능, 안정된 승차감을 보여준 G4 렉스턴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편 우수 대리점 시상식에서는 칠레 대리점이 높은 판매고와 성장률을 기록해 올해의 대리점(Distributor of the Year)에 선정됐으며, 터키(광고 부문), 스페인(스포츠마케팅 부문), 파라과이(성장 부문), 중부유럽(네트워크 관리 부문), 영국(브랜드 구축 부문), 이집트(디지털 마케팅 부문), 코스타리카(법인차 부문), 튀니지(신규사업 부문) 등 9개국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이번 해외대리점 대회는 G4 렉스턴의 유럽 시장 론칭을 앞두고 열린 만큼 해외 판매네트워크 관계자들이 G4 렉스턴에 대한 기대감과 성공적인 판매에 대한 의지를 다지는 자리였다"라며 "앞으로도 G4 렉스턴의 성공적인 글로벌 론칭은 물론, 판매 확대, 신규 시장 확보 등을 위해 해외 대리점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글로벌 SUV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를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국산제품 최초로 도로주행 인증을 획득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온라인 독점판매 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7' 영화제에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내비게이션 마감재 전문브랜드 아이프레임이 소형 SUV 기아차 '스토닉' 전용 집중키 마감재를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