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스마트공항] 미티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피사체 식별 및 측정 가능한 열화상 카메라 소개해

임선규 2017-12-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미티어(Meteor)는 11월 30일(목)부터 12월 2일(토)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2017 대한민국 스마트공항 전시회(Smart Airport Show Korea 2017)'에 참가해 열화상 카메라 및 열화상 CCTV 등을 소개했다.

전문가용 열화상카메라 D-300은 고가의 제품에 장착되는 Motorized 렌즈를 사용해 최소 온도 측정거리와 최대거리를 비약적으로 상승시켰고, 핸디 타입으로는 유일하게 주파수를 50/60Hz로 맞춘 것이 특징이다.

주파수 50/60Hz를 사용해 차 내부나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고, 특정 온도 범위대에 들어오는 물체나 생물만을 형광색으로 잡아낼 수 있어서 피사체의 식별에 용이하며, 레이저 포인트 기능을 보유해 야간에 어느 방향으로 피사체가 움직이고 있는지를 멀리서도 방향 지시가 가능한 제품이다.

온도 및 화재 감시용 무인화 시스템인 열화상 CCTV CK350VN은 적외선 온라인 모니터링 지능형 경고 시스템이다. 정기적인 모니터링 간격을 설정해 적외선 감시를 할 수 있고, 문제 발생시 경고 기능을 통해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이 시스템을 통해 점검 업무 환경을 대폭 개선할 수 있기 때문에 비용 절감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한편, '2017 대한민국 스마트공항 전시회'는 국내외 공항 및 항공관련 기업 75개사 347부스 규모로 개최됐다. 해당 전시회에서는 다양한 스마트공항기술 및 솔루션들을 한자리에 볼 수 있어 많은 참관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전시뿐 아니라 '국제비행안전세미나', '2017 에어포트포럼', '공항 역사 사진전', '항공 관련 학과 진로설명회', '항공사관련 채용설명회', '수출 상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되고 있다.

→ '2017 대한민국 스마트공항 전시회' 뉴스 바로가기

(사진설명: 열화상카메라 'D-300')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내연기관의 완전연소를 도와주는 연소촉진장치 '에코플라즈마'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희금은 지난 19일 이 제품의 유통을 담당할 별도 법인 설립을 마치고 본격적인 자동차 렌탈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환경 문제가 국내외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한 중소기업이 17년의 연구개발을 통해 만든 친환경 연소촉진장치가 뛰어난 성능으로 세계 각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했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해 '심토스'를 소개했다.
(주)아이쓰리는 '2017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주최: 특허청, 주관: 한국발명진흥회)'에 참가해 고강도 원터치 철근 커플러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