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1월 수입차 판매량, 전월보다 32.3% 증가한 2만 2,266대 판매

최상운 2017-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7년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전월보다 32.3% 증가한 2만 2,266대로 집계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11월 등록대수는 전년 동월 19,361대 보다 15.0% 증가했으며 2017년 11월까지 누적 21만 2,660대는 전년 누적 205,162대 보다 3.7% 증가한 수치이다.

11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비엠더블유(BMW) 6,827대,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6,296대, 토요타(Toyota) 1,345대, 렉서스(Lexus) 1,113대, 랜드로버(Land Rover) 1,052대, 혼다(Honda) 854대, 미니(MINI) 819대, 포드(Ford/Lincoln) 795대, 크라이슬러(Chrysler/Jeep) 713대, 볼보(Volvo) 679대, 닛산(Nissan) 460대, 푸조(Peugeot) 312대, 재규어(Jaguar) 279대, 인피니티(Infiniti) 219대, 캐딜락(Cadillac) 215대, 포르쉐(Porsche) 170대, 시트로엥(Citroen) 49대, 아우디(Audi) 33대, 벤틀리(Bentley) 29대, 롤스로이스(Rolls-Royce) 7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 3,821대(62.1%), 2,000cc~3,000cc 미만 6,655대(29.9%), 3,000cc~4,000cc 미만 1,417대(6.4%), 4,000cc 이상 350대(1.6%), 전기차 23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6,552대(74.3%), 일본 3,991대(17.9%), 미국 1,723대(7.7%)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0,602대(47.6%), 디젤 9,226대(41.4%), 하이브리드 2,415대(10.8%), 전기 23대(0.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 2,266대 중 개인구매가 1만 4,335대로 64.4% 법인구매가 7,931대로 35.6%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235대(29.5%), 서울 3,265대(22.8%), 부산 994(6.9%)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285대(28.8%), 부산 2,149대(27.1%), 대구 1,332대(16.8%) 순으로 집계됐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비엠더블유 520d(1,723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034대), 비엠더블유 520d xDrive(818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1월 수입차 시장은 원활한 물량확보, 적극적인 프로모션 및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7월 화재 사건 이후 잠잠했던 BMW 모델의 중고차 가격이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발표 후 약 14.3%(BMW 520d) 하락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인도 경영대학원생들을 평택공장에 초청해 한국-인도 산업 간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캐딜락코리아(대표이사 김영식)는 플래그십 세단, 캐딜락 CT6의 광고모델로 배우 류준열을 선정하고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랜드로버 설립 70주년을 맞아 '네버 스탑 디스커버링(Never Stop Discovering)'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를 더욱 손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차량 정보와 다양한 혜택을 담은 애플리케이션 '플레이 아우디(Play Audi)'를 출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