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1월 수입차 판매량, 전월보다 32.3% 증가한 2만 2,266대 판매

최상운 2017-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7년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전월보다 32.3% 증가한 2만 2,266대로 집계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11월 등록대수는 전년 동월 19,361대 보다 15.0% 증가했으며 2017년 11월까지 누적 21만 2,660대는 전년 누적 205,162대 보다 3.7% 증가한 수치이다.

11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비엠더블유(BMW) 6,827대,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6,296대, 토요타(Toyota) 1,345대, 렉서스(Lexus) 1,113대, 랜드로버(Land Rover) 1,052대, 혼다(Honda) 854대, 미니(MINI) 819대, 포드(Ford/Lincoln) 795대, 크라이슬러(Chrysler/Jeep) 713대, 볼보(Volvo) 679대, 닛산(Nissan) 460대, 푸조(Peugeot) 312대, 재규어(Jaguar) 279대, 인피니티(Infiniti) 219대, 캐딜락(Cadillac) 215대, 포르쉐(Porsche) 170대, 시트로엥(Citroen) 49대, 아우디(Audi) 33대, 벤틀리(Bentley) 29대, 롤스로이스(Rolls-Royce) 7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 3,821대(62.1%), 2,000cc~3,000cc 미만 6,655대(29.9%), 3,000cc~4,000cc 미만 1,417대(6.4%), 4,000cc 이상 350대(1.6%), 전기차 23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6,552대(74.3%), 일본 3,991대(17.9%), 미국 1,723대(7.7%)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0,602대(47.6%), 디젤 9,226대(41.4%), 하이브리드 2,415대(10.8%), 전기 23대(0.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 2,266대 중 개인구매가 1만 4,335대로 64.4% 법인구매가 7,931대로 35.6%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235대(29.5%), 서울 3,265대(22.8%), 부산 994(6.9%)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285대(28.8%), 부산 2,149대(27.1%), 대구 1,332대(16.8%) 순으로 집계됐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비엠더블유 520d(1,723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034대), 비엠더블유 520d xDrive(818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1월 수입차 시장은 원활한 물량확보, 적극적인 프로모션 및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의 뉴 QM3 체험형 브랜드 스토어 '아틀리에 비비드 라이프(L'Atelier VIVID LIFE)'가 오픈 한 달 만에 방문객 1만 명을 돌파, 이를 기념해 크리스마스 콘셉트로 인테리어를 재단장한다.
아우디 코리아는 12월 11일부터 2018년 1월 19일까지 6주간 아우디 전 차종을 대상으로 고객들의 겨울철 안전 운행을 위한 '아우디 윈터 서비스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형차 브랜드 MINI는 새롭게 선보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도미니크(Dominick)'에서 12월 한 달간 다양한 영역의 크리에이터와 함께 창의적 시각을 넓혀 줄 크리에이티브 클래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9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동국대학교에서 열린 'H-옴부즈맨 페스티벌'에서, 12월 한 달간 한정 판매되는 '쏘나타 커스텀 핏' 고객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음악 정보를 인공지능 음원 서버를 통해 찾아주는 '사운드하운드' 기능을 개발 완료하고, 2018년 새해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에 국내 최초로 탑재한다고 1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