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1월 수입차 판매량, 전월보다 32.3% 증가한 2만 2,266대 판매

최상운 2017-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7년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전월보다 32.3% 증가한 2만 2,266대로 집계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11월 등록대수는 전년 동월 19,361대 보다 15.0% 증가했으며 2017년 11월까지 누적 21만 2,660대는 전년 누적 205,162대 보다 3.7% 증가한 수치이다.

11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비엠더블유(BMW) 6,827대,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6,296대, 토요타(Toyota) 1,345대, 렉서스(Lexus) 1,113대, 랜드로버(Land Rover) 1,052대, 혼다(Honda) 854대, 미니(MINI) 819대, 포드(Ford/Lincoln) 795대, 크라이슬러(Chrysler/Jeep) 713대, 볼보(Volvo) 679대, 닛산(Nissan) 460대, 푸조(Peugeot) 312대, 재규어(Jaguar) 279대, 인피니티(Infiniti) 219대, 캐딜락(Cadillac) 215대, 포르쉐(Porsche) 170대, 시트로엥(Citroen) 49대, 아우디(Audi) 33대, 벤틀리(Bentley) 29대, 롤스로이스(Rolls-Royce) 7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 3,821대(62.1%), 2,000cc~3,000cc 미만 6,655대(29.9%), 3,000cc~4,000cc 미만 1,417대(6.4%), 4,000cc 이상 350대(1.6%), 전기차 23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6,552대(74.3%), 일본 3,991대(17.9%), 미국 1,723대(7.7%)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0,602대(47.6%), 디젤 9,226대(41.4%), 하이브리드 2,415대(10.8%), 전기 23대(0.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 2,266대 중 개인구매가 1만 4,335대로 64.4% 법인구매가 7,931대로 35.6%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235대(29.5%), 서울 3,265대(22.8%), 부산 994(6.9%)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285대(28.8%), 부산 2,149대(27.1%), 대구 1,332대(16.8%) 순으로 집계됐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비엠더블유 520d(1,723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034대), 비엠더블유 520d xDrive(818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1월 수입차 시장은 원활한 물량확보, 적극적인 프로모션 및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는 오는 3월 6일 스위스에서 개막하는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새로운 디자인과 최신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신차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일 예정이다.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카이 파름)이 22일, 글로벌 부회장 방한을 계기로 서울 SJ 쿤스트할레에서 미래의 '지속가능한 운송 솔루션'를 위한 비전을 발표했다.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신형 V8 스페셜 시리즈 모델인 페라리 488 피스타(Pista)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18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본상 9개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새로운 모델 컬리넌(Cullinan)에 전에 없던 완전히 새로운 시트인 '뷰잉 스위트(Viewing Suite)'를 도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