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겨울철 안전 드라이빙을 위해 '윈터 캠페인 2017' 실시

최상운 2017-12-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가 고객들의 안전한 겨울철 드라이빙을 위해 오는 12월 11일부터 31일까지 BMW 및 MINI 전 차종을 대상으로 '윈터 캠페인(Winter Campaign) 2017'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전국 BMW/MINI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차량 점검을 받을 수 있으며, 수리금액에 따른 할인도 제공한다. BMW는 100만 원 이상 유상 수리 시 오리지널 부품 및 공임 10% 할인, 200만 원 이상 유상 수리 시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MINI의 경우 80만 원 이상 유상 수리 시 오리지널 부품 및 공임 10% 할인, 150만 원 이상 유상 수리 시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VAT, 공임포함, 할인 전 금액 기준)

또한 BMW/MINI 라이프스타일을 판매하는 전국 공식서비스센터, BMW 드라이빙센터 라이프스타일 샵, 스타필드 하남/고양 시티라운지에서는 라이프스타일 전 품목의 20% 할인행사가 진행된다. 간편하게 온라인 구매를 원하는 고객들은 라이프스타일 온라인 샵에서 동일하게 할인된 가격으로 라이프스타일을 구매할 수 있으며, 온라인 샵은 이번 캠페인 기간 동안만 운영된다.

한편, 윈터 캠페인 기간 동안 할인 이외에도 수리 금액에 따라 BMW 여권지갑, 2단 우산, 쿠션담요, MINI 쇼퍼백, 워터보틀 등 다양한 사은품도 제공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의 뉴 QM3 체험형 브랜드 스토어 '아틀리에 비비드 라이프(L'Atelier VIVID LIFE)'가 오픈 한 달 만에 방문객 1만 명을 돌파, 이를 기념해 크리스마스 콘셉트로 인테리어를 재단장한다.
아우디 코리아는 12월 11일부터 2018년 1월 19일까지 6주간 아우디 전 차종을 대상으로 고객들의 겨울철 안전 운행을 위한 '아우디 윈터 서비스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형차 브랜드 MINI는 새롭게 선보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도미니크(Dominick)'에서 12월 한 달간 다양한 영역의 크리에이터와 함께 창의적 시각을 넓혀 줄 크리에이티브 클래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9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동국대학교에서 열린 'H-옴부즈맨 페스티벌'에서, 12월 한 달간 한정 판매되는 '쏘나타 커스텀 핏' 고객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음악 정보를 인공지능 음원 서버를 통해 찾아주는 '사운드하운드' 기능을 개발 완료하고, 2018년 새해 첫 신차인 신형 벨로스터에 국내 최초로 탑재한다고 1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