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슈퍼 6000클래스' 바디스폰서 조인식 가져... 캐딜락 ATS-V 외관 적용

최상운 2018-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슈퍼레이스는 10일 서울시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열린 슈퍼 6000 클래스 바디스폰서 조인식에서 GM코리아와 공식 스폰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김영식 GM코리아 대표이사와 김준호 슈퍼레이스 대표가 바디스폰서십 조인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이번 협약으로 인해 2018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 6000 참가 머신들은 캐딜락 ATS-V의 외관을 적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지난 2016년부터 3년 연속 슈퍼레이스와 캐딜락의 동행이 이어진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레벨인 슈퍼 6000 클래스는 아시아 유일의 스톡카(Stock Car) 레이스다. 양산차를 개조하는 것이 아니라 레이스만을 위해 제작되는 머신이 등장하는 만큼 최고속도 300km/h에 달하는 강력한 퍼포먼스와 배기음이 특징이다. 436마력을 뿜어내는 6200cc의 엔진을 품에 안은 슈퍼레이스 스톡카는 캐딜락의 고성능 퍼포먼스 라인인 ATS-V의 외관을 차체에 두르고 강렬한 모습을 팬들에게 선사해왔다.

김영식 GM코리아 대표이사는 "모터스포츠는 매우 매력적인 종목이고, 슈퍼레이스의 지난해 경기도 재미있었고 관중도 많이 증가했다. 모터스포츠를 좋아하는 팬층이 강화되고 대중적인 인기가 자리 잡을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가 되는 해"라면서 "힘이 닿는 대로 모터스포츠를 열심히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 모터스포츠로 자리 잡은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캐딜락과 협업을 통해 올해도 변함 없이 박진감 있는 경기를 선보이게 됐다. 슈퍼레이스는 지난해 모터스포츠 팬들의 관심을 끌어 모으며 경기당 평균 관중 1만 명을 넘어 3만 관중 시대를 가시화했다.

김준호 슈퍼레이스 대표는 "캐딜락이 지난해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하는 등 국내 수입차 업계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캐딜락의 하이 퍼포먼스 이미지와 슈퍼레이스의 박진감 있는 경기가 시너지 효과를 냈다고 생각한다. 슈퍼레이스가 캐딜락의 선전에 일조한 것 같아 기쁘다"라며 "새해에도 서로 간의 협력을 통해 더 많은 대중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2018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4월 22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인제 스피디움,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KIC)을 오가며 10월 28일 최종전까지 9번의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차는 2012년 스노 드라이빙 스쿨 행사를 시작으로 매년 주제를 바꿔가며 체험형 이벤트를 선보였다. 올해까지 총 26회의 고객 행사에서 1만 1,320명의 고객이 참가해 쌍용차 브랜드를 알리는 데 큰 효과를 보고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고정밀지도(HD Map) 개발을 위해 SK텔레콤(이하 SKT) 및 글로벌 지도 서비스 회사인 Here(히어)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출시를 기념해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오는 31일까지 G90 특별 전시를 개최한다.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는 자사의 콤팩트 사이즈 라인업 다양화를 위해 다이내믹 크로스오버 Q30 신규 모델을 출시하고, 이를 기념해 스페셜 에디션 30대를 한정 판매한다.
아토즈는 글로벌 미디어 AVING News(에이빙뉴스)가 주관하는 올해의 제품 시상식인 'VIP ASIA Awards 2018'에서 드론 솔루션 개발을 위한 키트로 드론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