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2018 CES서 커뮤니케이션 로봇 모델 '3E 로보틱스 콘셉트' 공개

최상운 2018-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혼다는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 LVCC(Las Vegas Convention and World Trade Center)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2018 CES'에 참가해 사람과 공감하는 커뮤니케이션 로봇 콘셉트 모델 '3E 로보틱스 콘셉트(3E Robotics Concept)'와 스타트업 기술 개발 플랫폼 '혼다 엑셀러레이터(Honda Xcelerator)'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혼다는 이번 CES에 '사람의 가능성을 확대하고 함께 성장하며 공감한다(Empower, Experience, Empathy).'는 테마를 주제로 참가했다. 혼다는 '기술은 사람을 위해 존재한다'는 가치를 중심으로 로봇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로봇을 통해 사람의 가치가 돋보이는 사회 실현을 목표로 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혼다는 로봇이 사람과 공감하고 함께 성장하여 사람의 가능성을 확대해 나가는 미래를 선사하고자 했다.

이러한 혼다의 방향성을 가장 잘 드러낸 것이 이번에 전시된 3E 로보틱스 콘셉트이다. 3E 로보틱스 콘셉트는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적용한 로봇들로 인간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돕기 위해 개발됐다. 혼다는 3E 로보틱스 콘셉트를 통해 AI와 로봇들이 재난 등의 위기상황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사람과 소통하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외에도 혼다는 재사용이 가능한 탈부착식 휴대용 배터리 팩인 혼다 모바일 파워 팩(Honda Mobile Power Pack)을 선보였다. 혼다 모바일 파워 팩은 별도의 충전 없이 잉여전력을 저장해 사용하는 효율적인 전기 에너지원으로 휴대와 재사용이 가능하여 다양한 모빌리티에 적용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혼다는 이번 2018 CES에서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첨단 기술과 실험적 비즈니스 콘셉트를 연구 개발하는 플랫폼 '혼다 엑셀러레이터'를 선보인다.

혼다는 미래를 이끌어갈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고자 혼다 엑셀러레이터를 도입했다. 혼다 엑셀러레이터는 파트너 기업들에게 자금지원, 프로토타입 개발 지원, 연구 개발 공간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며 파트너 기업들과 함께 AI, 자율주행, 에너지 혁신, 로봇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진행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차는 2012년 스노 드라이빙 스쿨 행사를 시작으로 매년 주제를 바꿔가며 체험형 이벤트를 선보였다. 올해까지 총 26회의 고객 행사에서 1만 1,320명의 고객이 참가해 쌍용차 브랜드를 알리는 데 큰 효과를 보고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고정밀지도(HD Map) 개발을 위해 SK텔레콤(이하 SKT) 및 글로벌 지도 서비스 회사인 Here(히어)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출시를 기념해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오는 31일까지 G90 특별 전시를 개최한다.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는 자사의 콤팩트 사이즈 라인업 다양화를 위해 다이내믹 크로스오버 Q30 신규 모델을 출시하고, 이를 기념해 스페셜 에디션 30대를 한정 판매한다.
아토즈는 글로벌 미디어 AVING News(에이빙뉴스)가 주관하는 올해의 제품 시상식인 'VIP ASIA Awards 2018'에서 드론 솔루션 개발을 위한 키트로 드론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