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2018 CES서 커뮤니케이션 로봇 모델 '3E 로보틱스 콘셉트' 공개

최상운 2018-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혼다는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 LVCC(Las Vegas Convention and World Trade Center)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2018 CES'에 참가해 사람과 공감하는 커뮤니케이션 로봇 콘셉트 모델 '3E 로보틱스 콘셉트(3E Robotics Concept)'와 스타트업 기술 개발 플랫폼 '혼다 엑셀러레이터(Honda Xcelerator)'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혼다는 이번 CES에 '사람의 가능성을 확대하고 함께 성장하며 공감한다(Empower, Experience, Empathy).'는 테마를 주제로 참가했다. 혼다는 '기술은 사람을 위해 존재한다'는 가치를 중심으로 로봇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로봇을 통해 사람의 가치가 돋보이는 사회 실현을 목표로 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혼다는 로봇이 사람과 공감하고 함께 성장하여 사람의 가능성을 확대해 나가는 미래를 선사하고자 했다.

이러한 혼다의 방향성을 가장 잘 드러낸 것이 이번에 전시된 3E 로보틱스 콘셉트이다. 3E 로보틱스 콘셉트는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적용한 로봇들로 인간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돕기 위해 개발됐다. 혼다는 3E 로보틱스 콘셉트를 통해 AI와 로봇들이 재난 등의 위기상황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사람과 소통하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외에도 혼다는 재사용이 가능한 탈부착식 휴대용 배터리 팩인 혼다 모바일 파워 팩(Honda Mobile Power Pack)을 선보였다. 혼다 모바일 파워 팩은 별도의 충전 없이 잉여전력을 저장해 사용하는 효율적인 전기 에너지원으로 휴대와 재사용이 가능하여 다양한 모빌리티에 적용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혼다는 이번 2018 CES에서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첨단 기술과 실험적 비즈니스 콘셉트를 연구 개발하는 플랫폼 '혼다 엑셀러레이터'를 선보인다.

혼다는 미래를 이끌어갈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고자 혼다 엑셀러레이터를 도입했다. 혼다 엑셀러레이터는 파트너 기업들에게 자금지원, 프로토타입 개발 지원, 연구 개발 공간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며 파트너 기업들과 함께 AI, 자율주행, 에너지 혁신, 로봇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진행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아우디 코리아 (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의 109년 모터스포츠 역사를 보여주는 '아우디 모터스포츠 사진전'을 카카오와 함께 포털 사이트 '다음'의 자동차 섹션을 통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혼다 오딧세이, HR-V, 어코드, Fit, 릿지라인 등 5개 차량이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인 켈리블루북의 '2018 최고의 잔존가치 어워드(2018 Resale Value Awards)'를 수상하여 뛰어난 제품
토요타 가주 레이싱(TOYOTA GAZOO Racing)은 오는 5월 12일, 13일 독일에서 열리는 제46회 뉘르부르크링 24시간 내구 레이스(정식명칭 ADAC Zurich 24h-Rennen, 이하 뉘르24시간
포드는 13일(현지 시간) 개막한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스페셜 모델 포드 머스탱 불릿(Bullitt)과 더불어, 2019 올-뉴 포드 레인저(Ranger), 올-뉴 포드 엣지 ST(Edge ST
닛산이 2018 북미 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세계 최초로 크로스모션(Xmotion) 컨셉트 카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