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5G 이동통신 커넥티드카 기술인 'C-V2X' 기능 검증한다

최상운 2018-01-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닛산(NISSAN)이 5G 이동통신 기반의 커넥티드카 기술인 '셀룰러-차량사물통신(C-V2X)' 상용화를 위해 일본 내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시범 사업은 닛산을 비롯해 컨티낸탈(Continental), 에릭슨(Ericsson), NTT 도코모(NTT DOCOMO, Inc.), 오키(OKI) 그리고 퀄컴(Qualcomm Incorporated)의 자회사인 퀄컴 테크놀로지스(Qualcomm Technologies, Inc.)까지 세계적인 이동통신 업체와 IT업체들이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사업의 목적은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3GPP)에서 지정한 '릴리즈 14'규격에 따른 통신 기술을 적용한 C-V2X의 실제 혜택을 검증하고 시연하는 데 있다. 이 시범사업은 5GHz 대역폭에서 활용 가능한 C-V2X 직접통신의 개선 범위, 신뢰성과 지연시간을 검증하기 위해 고안됐다. 뿐만 아니라 이번 시범사업의 결과는 미래형 커넥티드 카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여러 산업계와 ITS 기구, 정부 부처 등 관련 종사자들에게도 아주 중요한 참고자료가 될 것으로 전망되어, 향후 커넥티드 카 생태계 조성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셀룰러-차량사물통신(C-V2X)'이란 차량과 모든 사물(교통시스템, 외부 차량, 전기충전 시스템 등)을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자율주행 방식인 'V2X(Vehicle-to-everything)'를 셀룰러, 즉 모바일 통신 기술을 활용해 구현하는 기술을 뜻한다.

이를 활용하면 차량에 탑재된 레이더, 카메라 시스템, 센서 등과 같은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ADAS)을 보완해준다. 비가시 환경에서도 원활한 운전 환경을 만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 범위가 확장될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기능을 갖춰 사각지대에 있는 교차로에서도 교통상황을 미리 알 수 있고 다른 네트워크와 기민하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게 된다.

C-V2X 기술은 현재 전 세계에 상용화되기 위한 검증 단계에 있다. 2018년에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고 차량과 차량(Vehicle-to-Vehicle, V2V), 차량과 인프라(Vehicle-to-Infrastructure, V2I) 그리고 차량과 보행자 간(Vehicle-to-Pedestrian, V2P) 직접 통신, 그리고 클라우드 엑세스가 가능한 무선 네트워크 기반의 차량과 네트위크 간(Vehicle-to-Network, V2N)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운영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시범사업에서 닛산은 V2X 실사용 사례를 토대로 기술 검증을 위한 테스트 시나리오를 개발할 예정이다. 다른 참여 업체들도 도로변장치(RSU) 인프라 및 애플리케이션 적용성, 직접통신과 LTE-A 네트워크 기술의 결합, 네트워크 기반 통신을 상호보완적으로 사용할 경우 혜택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닛산 커넥티드 카 및 서비스 엔지니어링 총괄 테츠오 사사키(Tetsuo Sasaki)는 "C-V2X 시범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우리는 이 새로운 통신 기술이 우리가 앞으로 새로운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내놓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라며 "이 실전 시범을 통해 얻어지는 데이터로 우리는  5G 기술이 상용화되고 나면 적시에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아우디 코리아 (대표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의 109년 모터스포츠 역사를 보여주는 '아우디 모터스포츠 사진전'을 카카오와 함께 포털 사이트 '다음'의 자동차 섹션을 통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혼다 오딧세이, HR-V, 어코드, Fit, 릿지라인 등 5개 차량이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인 켈리블루북의 '2018 최고의 잔존가치 어워드(2018 Resale Value Awards)'를 수상하여 뛰어난 제품
토요타 가주 레이싱(TOYOTA GAZOO Racing)은 오는 5월 12일, 13일 독일에서 열리는 제46회 뉘르부르크링 24시간 내구 레이스(정식명칭 ADAC Zurich 24h-Rennen, 이하 뉘르24시간
포드는 13일(현지 시간) 개막한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스페셜 모델 포드 머스탱 불릿(Bullitt)과 더불어, 2019 올-뉴 포드 레인저(Ranger), 올-뉴 포드 엣지 ST(Edge ST
닛산이 2018 북미 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세계 최초로 크로스모션(Xmotion) 컨셉트 카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