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니아, 아시아 최초 공식 판매 시작한 '올 뉴 스카니아' 론칭 행사 성료

최상운 2018-02-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카이 파름)은 지난 11일, '올 뉴 스카니아'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하며 고객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스카니아가 20여년 만에 발표한 프리미엄 차세대 트럭, '올 뉴 스카니아'는 스카니아 역사상 가장 긴 10년의 연구개발 기간과 역대 최대 개발 비용인 20억 유로(한화 2조 7,000억 원)를 들여 탄생한 풀체인지 신차다. 이번에 출시된 신차는 총 트랙터 10종으로 410마력에서 650마력까지 다양한 마력대를 갖췄다.

신차 출시를 기념해 스웨덴 본사에서 에릭 융베리(Erik Ljungberg) 수석부사장과 크리스토퍼 한센(Kristofer Hansén) 스타일링 및 산업 디자인 총괄이 방한하여 강원도 인제에서 고객 및 스카니아 임직원 700명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이벤트도 진행하였다. 스카니아는 고객들이 '올 뉴 스카니아' 트럭의 프리미엄 특징을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도록 시승행사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공간을 마련했으며 평창 올림픽 스웨덴 하우스를 방문해 스카니아 본사가 있는 스웨덴의 문화를 체험하도록 했다.

무려 지구 300바퀴에 달하는 1,250만km의 주행 테스트를 거친 '올 뉴 스카니아'는 스카니아 트럭의 강점인 안전성과 연비 효율, 운전자 편의성 등의 특장점을 극대화하는 것은 물론, 획기적인 기어변속 시스템을 도입하며 트럭업계의 새로운 '프리미엄' 기준을 재정립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스카니아만의 독특한 모듈러 시스템으로 더 빨라지고 편리해진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스카니아는 이번 신차를 통해, 고객 맞춤형 운송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운송물의 종류나 사업 유형에 관계 없이 지속가능한 수익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스카니아 신차는 SCR-only 엔진을 전차종에 적용하여 기존 EGR 엔진 대비 최대 80kg를 경량화하며 대대적인 정비를 마쳤다. 또 개선된 인젝터와 연소 챔버, 냉각 용량 향상을 통해 연비 효율성을 더욱 높였다. 또한, 향상된 파워트레인과 개선된 에어로다이나믹(성능)으로 연료 소비량을 5% 줄였다.

특히, 뉴 스카니아 옵티크루즈는 새롭게 도입한 레이샤프트 브레이크(Lay shaft brake)를 통해 45% 빨라지고 부드러운 기어 변속을 실현하며, 어떠한 운행조건에서도 더 나은 핸들링과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크리스토퍼 한센(Kristofer Hansén) 디자인 총괄, 에릭 융베리(Erik Ljungberg) 수석부사장, 에릭 달베리(Erik Dahlberg) 인증 총괄, 카이 파름(Kaj Färm) 한국법인 대표)

스카니아 글로벌 수석 부사장 에릭 융베리는 "올 뉴 스카니아 트럭은 차량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를 한 단계 향상시켜 고객에게 프리미엄 서비스와 혁신적인 기술을 제공한다"라며, "이미 상용차 업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 중 하나인 International Truck of the Year를 2017년에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이번 신차를 아시아의 주요 시장인 한국에서 최초로 판매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번 신차는 다양한 상용차 업계 최초의 프리미엄 옵션을 도입했는데, 좌석 측면에 탑재된 사이드 커튼 에어백이 그 중 하나다. 이 기능으로 인해 운송 업계에서 가장 심각한 사고로 일컫는 이탈, 전복 사고 등에 의한 운전자 사망율이 25%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애플 카플레이를 업계 최초로 도입하여  차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동할 수 있게 했다. 운전자의 아이폰 인터페이스가 차량 내부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구현되기 때문에 운전 중에도 안전하게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다.

운전자 편의를 위한 실내 공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더욱 얇아진 A-필러로 가시성을 넓혔으며 운전석과 계기판, 대시보드 등이 인체공학적으로 재설계 되었다. 아울러, 침대는 최대 1미터까지 확장되어 운전자에게 더 편안한 휴식을 제공하며, 더 넓어진 내부 공간과 수납장으로 실내를 넓고 쾌적하게 활용 할 수 있다.

스카니아는 능동·수동 안전성을 모두 강화하여 운전자와 외부 도로 사용자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기능도 소개했다. 새로운 고강도 스틸 캡 구조는 더욱 견고해진 충돌 성능을 제공하며, 30인치로 확장된 브레이크챔버는 5% 개선된 제동력을 보장한다. 또 새로운 캡과 프론트 액슬 서스펜션으로 적재 시의 무게 배분과 주행 안전성이 더욱 향상되었다.

한편, 스카니아는 고객들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 고객만족 서비스에 힘쓰고 있다. 3년 무제한 km 동력전달계통 보증 프로그램 및 스카니아 어시스턴스 프로그램, 24시간 콜센터, 예약 정비 시스템 등 다양한 고객케어를 실현하고 있다. 스카니아코리아는 오는 3월 완공을 앞두고 있는 동탄 서비스센터를 포함, 2023년까지 서비스센터를 추가 오픈해 총 30개로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장해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고객 만족도 극대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가 오는 9월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EDM 페스티벌, '빅시티비츠 월드클럽돔 코리아 2018(BigCityBeats World Club Dome Korea 2018,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를 타면서 열대야를 날려버릴 수 있는 '르노 클리오 익스피리언스 나이트' 이벤트가 르노삼성자동차 전국 전시장에서 진행된다.
콘티넨탈은 지난 8월 1일부터 11일까지 뉴질랜드 퀸즈타운 근교에 위치한 SHPG(Southern Hemisphere Proving Ground)에서 한국을 포함한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태지역 주요 고
렉서스 코리아가 '2018 크리에이티브 마스터즈 프로젝트(CREATIVE MASTERS PROJECT)'를 진행한다.
지난 11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2018 카라 드리프트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제커RT의 김신욱 선수가 3위에 올랐다.
로아코(대표 송단비)는 오는 8월 23일(목) 양재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