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코리아, 14일 출시 앞둔 '스마트 스페이스' 프리우스 C 특별전 열어

최상운 2018-03-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토요타 코리아가 오는 14일 국내 출시를 앞둔 프리우스 C의 특별전 '스마트 스페이스'를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한다.

전시 첫 날인 14일에는 프리우스 C의 홍보대사 헨리가 직접 출연해 프리우스 C의 다양한 매력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깜짝 퍼포먼스도 펼칠 예정이다.

스마트 스페이스는 프리우스 C의 유니크한 개성을 보여줄 수 있는 컬러풀한 공간으로 꾸몄다. 1.5리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높은 연료 효율과 친환경성은 물론, 12가지 익스테리어 컬러, 활용성 높은 실내 공간 등 프리우스 C만의 매력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다.

전국 토요타 전시장에서도 프리우스 C의 국내 출시와 발맞춰 14일부터 한 달간 프리우스 C의 컬러를 활용한 특별 디스플레이가 진행된다. 상담 고객에게는 프리우스C 나노 블럭도 증정할 예정이다.

토요타 코리아 관계자는 "프리우스 C의 유니크 하고 개성 있는 이미지를 알리고자 컬러를 활용한 마케팅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토요타가 선보이는 '색다른 하이브리드'를 직접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스마트 스페이스' 프리우스 C특별전은 이번 달 14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해운대 전시장을 부산 지역 최초의 디지털 쇼룸으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공식 인증 중고차(VW Approved) 홈페이지를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에서 헬스케어명가/세계일류제품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에 오르며, 글로벌 최고수준의 품질경쟁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해보였다.
현대자동차㈜가 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이달 26일까지 전국에서 운행 중인 현대차 시내버스 4천 여 대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