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2019년 임금협상 합의안 조인식' 개최… 회사 정상화에 박차 가한다!

최상운 2019-08-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 설명 : 왼쪽부터 일권 노동조합위원장,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가 임금협상 합의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는 지난 8월 1일 임금협상 잠정합의 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합의안이 74.6%의 찬성률로 가결됨에 따라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2019년 임금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회사가 현재 처한 위기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신속하게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쌍용자동차 노사는 지난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 짓게 되었으며, 내부적인 자구노력을 토대로 위기극복을 위한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함은 물론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하반기 생산. 판매와 경영효율 개선에 전념할 수 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금협상은 15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3,311명)의 74.6% (2,471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임금부문은 ▲기본급 42,000원 인상 ▲경영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하였으며, 별도 주요 합의사항으로는 ▲상여금 지급주기 변경 등이 포함되어 있다.

쌍용자동차는 긴박한 경영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임금 인상을 제시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지난해 임금동결에 따른 사기 진작 및 물가 상승률 반영을 통한 실질 임금저하를 방지하고 현 경영위기 타개를 위한 전 임직원의 동참을 장려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은 최저임금제도와 맞물려 현행 짝수 월에 각 100%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12개월로 나눠 월 할로 지급하는 것으로, 회사는 이를 통해 자금 소요계획을 일정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되며, 직원은 고정적인 임금을 토대로 생계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자동차업계가 교섭결렬과 쟁의 행위 돌입 등 일제히 파업을 예고하며 올해 협상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어 쌍용자동차의 이번 임금협상 타결은 업계에 바람직한 노사관계의 방향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쌍용자동차 노사는 앞으로도 그 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데 노사가 함께 협력할 것이며, 고용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판매 증대와 회사 정상화에도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양보와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과 조합원 들께 감사 드린다"라며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만큼 이제 하반기 이후 생산.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통한 고객만족과 경영효율 개선에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가 UEFA 유로파리그 본선 조별 리그 개막에 맞춰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시작한다.
SK엔카닷컴이 최근 수입 픽업트럭에 대한 문의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에서 콜로라도 외에 구매할 수 있는 수입 픽업 트럭과 판매 가격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가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펫네임을 '쏘나타 센슈어스(SONATA Sensuous)'로 정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후원하고 코리아스피드레이싱(대표 김기혁, KSR)이 주최하는 넥센스피드레이싱 5라운드가 오는 21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서킷(1랩=2.577km)에서 개최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 노사가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에 합의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