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4대 뿐인 람보르기니 '레벤톤' 한국 최초 전시

최민 2008-07-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2008 SAS') -- <Visual News> 올해로 6회째를 맞는 한국 최대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및 튜닝 산업 전시회 '2008 서울오토살롱'이 오늘부터 13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태평양홀 1층에서 열린다.

'2008 서울오토살롱'에는 쟁쟁한 수퍼카들이 한자리에 모여 화제가 되고 있는데 그 중 하나. 전 세계적으로 단 4대만 생산돼 있는 람보르기니 레벤톤가 한국 최초로 전시됐다.

차량 전문 직수입 업체인 레크리스에서 전시하는 레벤톤은 최고속도 340km/h, 최대출력은 650마력으로, 0에서 100km/h까지의 가속시간은 3.4초이며 스텔스 전투기를 모티브로 디자인된 만큼 독특한 직선형 구조로 돼 있고 소재는 복합 탄소 합금을 사용했다. 한국시장 가격은 약 13억 7천만 원 가량이다.

대부분 차량 옆에 모델들이 함께 하지만 레벤톤의 수입사측은 차에 대한 자존심으로 모델도 세우지 않은 채 차량만 전시했으며, 관람도 통제해 차량을 사진에 담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이 차는 앞으로 20대까지만 한정 생산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